엔씨소프트는 또 한번의 모멘텀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2012년이었나요? 

 

모바일게임이 온라인게임만큼

거대한 시장을 만들 수 있다는

증거가 나오자 너도나도 진출을 모색했는데요. 

 

이중에선 넷마블이나 선데이토즈처럼

극적인 성장의 기회를 얻은 플레이어도 있었고

반대로 상당수의 중소게임사처럼

급격한 사업의 위축을 경험한 플레이어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엔씨소프트의 포지션은 조금 독특합니다. 

 

리니지, 리니지2, 아이온, 블레이드앤소울 등

기존의 게임 라인업을 안정적으로 서비스하는 동시에

모바일에서도 굉장한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죠.

 

(사진=엔씨소프트)

 

이것은 ‘게임업계 빅3’ 중에서

넷마블은 철저히 모바일 기반의 회사고

넥슨은 여전히 온라인을 주력으로 삼는다는 걸 

고려했을 때 참 대단한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기서 과거 히스토리를 잠깐 언급하자면.. 

 

넷마블처럼 예지력 있는 행보를 보였기보단

시행착오를 거듭하다가 어느 순간 감을 잡은 식이었는데요.

 

원래는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모두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내놓는다는 계획이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