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인수합병은 열 개 중 여덟 아홉 개가 실패할까

통상 기업은 성장성이 둔화되기 시작하면

그 돌파구로서 인수합병을 모색합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이미 사업기반이 갖춰진 회사를 흡수하는 것,

가장 빠르고 손쉽게 몸집을 키우는 방법이니까요.

 

(참조 – IT기업이 M&A에 나서는 열 가지 이유)

 

하지만 시간이 흘러 돌이켜보면

10개의 딜 중 8~9개 딜이 실패하고 맙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첫 번째, 매물로 나오는 회사는

기본적으로 상태가 좋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기 때문입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어떻게 보면 당연합니다.

 

완벽한 회사라면

창업자가 왜 팔려고 하겠어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