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대 스마트폰의 가치, 샤오미 ‘홍미 노트 7’ 사용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최호섭님의 글입니다. 


 

얼마 전 파리에 다녀왔습니다.

꽤 오랜만에 간 참인데,

놀랐던 게 번화가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 매장이

루이비통이 아니라 샤오미 스토어였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중국 사람들이

프랑스의 명품 매장에 줄을 서 있었는데

파리 시내 한복판의 중국 대중 브랜드에

프랑스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 모습은

지금도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묘한 감정을 빚어냈습니다.

 

물론 그날은 특별한 이벤트가 있긴 했지만

묘한 이질감과 함께

‘샤오미는 그럴 만하다’는 생각이 겹쳤습니다.

샤오미는 중독성이 있으니까요.

 

파리에서 돌아오니 홍미 노트 7이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됐습니다.

 

망설이다가 홀린 듯이 주문했고

제품이 배송됐습니다.

 

필요하지도, 계획한 것도 아니지만

구매를 한 것은 지난 1년 동안

‘홍미 5 플러스’를 싸게 사서 여러 용도로 잘 썼고,

더 나아진 제품에 대한 기대가 있었기 때문일 겁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부담 없이

살 수 있다는 점도 컸습니다.

 

한 마디로 싸게 살 수 있고,

기대를 거스르지는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달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호섭

최호섭

프리랜서 IT 칼럼니스트. 차를 타고 이동하는 시간이 지루해서 만지기 시작한 PDA와 노트북이 결국 글 쓰는 일로 이어졌다. 전문지와 온라인 미디어를 거쳐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