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화상회의는 가라”…실리콘밸리 IPO 다크호스 ‘줌(Zoom)’

 

아시아 지역이 외환위기로 신음했던 1997년.

 

산둥 지역서 온 27세 중국인 남성은

8전 9기 끝에 가까스로 미국 비자를 

발급받아 실리콘밸리에 입성합니다.

 

그로부터 22년 뒤 이 남성은 160억달러에 

자신이 만든 회사의 가치를 인정받았고요.

 

회사를 나스닥에 성공적으로 데뷔시키고

본인도 억만장자 반열에 오릅니다.

 

바로 화상회의 솔루션 업체 ‘줌’의

CEO 에릭 위안의 이야긴데요.

 

올해 실리콘밸리의 IPO라고 하면

우버, 리프트, 에어비엔비 등을

주로 이야기해왔죠.

 

줌은 모두가 주목하지 않았지만

이번 IPO서 예상 밖의 선전을 하며

업계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습니다.

 

(사진=픽사베이)

 

에릭 위안 본인도 세르게이 브린(구글),

젠슨 황(엔비디아), 일론 머스크(테슬라)에

이어 이민자 출신 억만장자가 됨으로써

수많은 화제거리를 남겼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