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자라면 코드가 다른 사람을 쓸 줄 알아야 합니다”

10년 업력의 벤처기업, ‘브레이크타임’.

 

어느덧 회사 직원수가 300명에 이르고

매출 또한 웬만한 상장사 못지 않지만

조직 내부에서 파열음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본문과 관련없음, 사진=아웃스틴댕)

(본문과 관련없음, 사진=아웃스틴댕)

 

오너이자 대표인 노신용씨가

점점 히스테릭한 독재자로 바뀌고 있으며

경영진이 무능한 예스맨으로 채워지고 있다는 데

직원 불만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화남

“이것을 보고서라고 써왔어?”

 

슬픔

“깨갱”

 

무릎꿇

“사장님 나이스샷!”

 

대체뭐라니

“무슨 왕게임하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노신용씨가

처음부터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

 

창업 초기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겠다며

업계 평균 이상의 월급에 주식까지 제공했고

누구나 회사에 대해 멘트를 할 수 있도록

평등한 의사결정구조를 짜는 데 매진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