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분석으로 대박인지 쪽박인지 알 수 있다?

인류사회에 ‘교류’라는 개념이 등장한 이래

수많은 상인들의 머리를 아프게 한 것은

바로 수요예측이었습니다.

 

(출처=기록화)

(출처=기록화)

 

과연 얼마나 많이 팔릴 것인가.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높은 시장일수록

잘못된 예측은 엄청난 손실을 안겨주기 마련인데요. 

 

대표적으로 흥행 비즈니스를 꼽을 수 있습니다.

 

(사진=열혈강호)

(열혈강호2, 사진=엠게임)

 

영화, 드라마, 게임, 음반, 공연, 스포츠행사 등.

 

슬픔

“많게는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비용이 들어가는데

기대보다 못한 결과가 나오면

회사 하나가 그냥 망할 수 있으니”

 

“기획자, 마케터들의 부담은 천근만근일 수 밖에”

 

그렇다면 새로 나온 콘텐츠가

대박인지 쪽박인지

감 잡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