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인이라면 사자의 심장으로 싸워라”

1944년 말.

 

연합군이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성공시키고

베를린을 향해 진격에 나섰을 때입니다.

 

(영화=라이언일병구하기)

(영화=라이언 일병 구하기)

 

연합군은 초기 무서운 기세와 달리

수만명의 사상자를 냈고

지지부진한 상태로 전선을 유지했죠.

 

독일군이 압도적인 전투기량과

수비자로서 가진 이점을 활용해

번번히 진격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연합군 장성 사이에서는 해결방안을 두고

갑론을박이 심화됐고

구원투수로서 조지 패튼이라는 장군이 오면서

상황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영2

 

조지 패튼은 굉장히 독특한 사람입니다.

병사를 폭행하기도 하는 등

공격적인 언행으로 세간의 비난을 받았고

 

대공황 시기에서도 승마나 요트와 같은

귀족스포츠를 즐겨 세간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으며 

 

활화산 같은 성격으로

상사와 트러블을 일으키기 일쑤였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