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사 “좋은 스타트업 찾기..우리도 힘들어요”

화남

“최 기자. 나 진심 실망임.

어떻게 사람이 그럴 수 있어?”

 

웃음

“아니. 아웃스탠딩하신 XY캐피털 심사역님.

도대체 왜 그러세요?”

 

*심사역 = 벤처투자사에서 투자 회사를 찾고,

적격성 여부를 검토하는 직업

 

슬픔 

“나 지금 너네 매체 홍보에 이용될 만큼

너그러운 기분이 아냐”

 

“자네가 쓴 기사를 봐봐. TIP 80억 그들만의 잔치?

스타트업 ‘미생’의 투자유치 수난기?

 

“왜, 선량하게 투자하는 우리를 갑질하는 것처럼 묘사해”

 

노트북

“그릇된 경제 권력을 비판하는 것은

경제와 비즈니스를 다루는 언론의 책무죠”

 

“또 지금까지 벤처투자 업계가 지나치게

‘착하게’ 묘사돼 온 것은 사실이잖아요”

 

놀람

“물론 그런 점은 좀 인정”

“그런데 우리도 힘들다고. 내 말 좀 들어봐”

 

엔젤투자자는 기업가를 지키는 파수꾼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