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이 마냥 낭만적이지 않은 이유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여기는 신천역 한 술집. 

 

웃음

“형님, 안녕하세요. 오랫만입니다”

 

슬픔

“최기자 왔어? 앉아봐”

 

물음표

“표정이 별로 좋지 않으시네요”

 

슬픔

“응. 요즘 심기가 불편해”

 

웃음

“얼마 전 페북으로 소식 들었어요. 

그 좋은 직장을 버리고

벤처기업으로 이직하셨다면서요?”

 

슬픔

“너무 오래 다니기도 했고

꽉 막힌 조직문화가 갑갑하기도 했고

지금 아니면 못할 것 같아 나왔는데”

 

“여우 피하다가 호랑이 만난 느낌이야”

 

물음표

“새 직장이 맘에 들지 않나봐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