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창업 생태계의 거의 모든 것(하)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의 거의 모든 것(상)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이승철의 노래 ‘아마추어’에는

이런 가사가 나옵니다.

 

(전설의 레전드 짤. 사진=엠넷)

(스타트업 세계로 ‘어서와!’ 사진=엠넷)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기에

모두가 처음 서 보기 때문에”

 

“우리는 세상이란 무대에선

모두다 같은 아마추어야”

 

PPT

일부 연쇄창업가들을 제외하고는

스타트업에 도전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추어’입니다.

 

그리고 아이디어를

사업 아이템으로 발전시키고

고객을 만나는 과정에서

혹독한 시행착오를 거치게 되죠.

 

지난해 연말 20대 젊은 스타트업 대표들과

오랫동안 창업 초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요…

 

슬픔

“정말 힘듭니다. 이렇게 힘들 줄 몰랐어요.

창업하고 제일 필요한 게 무엇인지 아시나요?

좋은 동료, 멋진 아이템, 넓은 시장..다 중요하죠”

 

“하지만 늦은 밤 술 취해 전화했을 때,

제 하소연 들어 주고,

펑펑 울면서 진상 부려도 될 만한

그런 믿을 사람이 필요해요”

 

OTL

“아무리 믿을만한 팀원이 있어도 대표는

회사 내부에서 이런 짓 하면 안 되거든요”

 

“그런데 그럴만한 사람이

안 떠올라서 퇴근하다 길바닥에

주저앉아서 운 적이 있었어요”

 

(사진=드라마 정도전, KBS)

(사진=드라마 정도전, KBS)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