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고통받는 IT업계 ‘을’ 이야기

#사례 1

 

화남_수정

“2년 전 일이었지”

 

“E로 시작하는 정부 연구 기관에서 모바일 앱

이용자 행동 연구 관련한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자고 연락이 왔어. 규모는 무려 10억!”

 

“당시 우리회사 연 매출이 20억원이었는데,

10억짜리 프로젝트는 정말 큰 기회였어 “

 

행복

“당연히 회사의 사활을 걸고 뛰어들었고,

 

아무리 공공기관은 일 시작한 이후에

실제 대금을 깎는다고 하더라도 7~8억은

벌 수 있다고 생각했지”

 

슬픔

“그런데 웬걸 결국에 우리가 받은 돈은

3억 얼마에 불과했어”

 

“사실 정부기관이랑 일하면 피곤하다고 해서

웬만하면 안 하려고 했어. 우리가 경험이

없어서 실수했다는 것은 인정해ㅜㅜ

아무리 그래도 뚜껑을 열어보니”

 

 감시

“우리 규정상 외주는 1억 이하면 줄 수 있어요.

그런데 10개로 나눠서 귀사에 다 주면

이상하잖아요. 5개로 나눠서 개당 1억씩 합시다”

 

밤새는모습_수정

“헐, 순식간에 절반으로 깎인거야.”

 

“그리고 우리가 다 먹으면 이상하니까

나보고 같이 입찰할 회사도 찾아오라는 거 있지.

형식은 무조건 공개입찰로 해야한다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