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투자는 받았지만 앞으로도 지뢰밭길

최근 몇 달간 IT벤처업계에서는

옐로모바일에 대한 노이즈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특히 기성언론으로부터 그야말로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자체 사업의 견조한 성장이 아닌

자본조달과 인수합병(M&A)으로 몸집을 불려

벨류에이션에 대한 의구심이 큰 상황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올해 매출 6000억원’이라는

과도한 실적 목표치를 내세움으로써

의구심을 더욱 키웠고 

결국 여기에 도달하지 못했죠.

 

(참조 – 옐로모바일, 지난해 실적 어떻게 봐야하나?)

 

이로 인해 벨류에이션 거품 의혹에서

사업구조 취약 및 경영진 자질 논란까지

각종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이에 옐로모바일은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두 가지 카드를 제시, 

분위기 반전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3분기 비용구조가 드디어

손익분기점(BEP)에 근접했다는 것.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