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챗의 오픈 API 정책, O2O 비즈니스 생태계를 이끌다!

지난 2분기 텐센트의 실적발표에 따르면

위챗(Wechat)의 월 사용자수는 6억명으로

전년동기대비 무려 36% 늘어났습니다.

 

(사진 = 텐센트 IR자료)

(사진 = 텐센트 IR자료)

 

같은 기간 라인의 월 사용자 수가

1억7000만명에서 2억1100만명으로

24% 증가한 것과 비교해보면 

정말 엄청난 성장 속도임을 알 수 있죠.

 

8억명의 월간 사용자수를 보유한 왓츠앱과

동서양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양분할 기세인데요.

 

헐

이런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대만에서

카카오톡과 라인이 미리 자리를 잡은 게

국내 IT업계 입장에서는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런데 텐센트는 어떻게 다양한 기업들이

O2O서비스나 온라인 예약, 전자상거래 분야에서 

 위챗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을까요?

 

(사진 = 전자신문)

(사진 = 전자신문)

 

최근 전자신문에서 한국 기업의

위챗 비즈니스 진출을 도와주고 있다는

웨어맥의 박흥규 대표  기사를 보고 

저도 정보를 얻기 위해 만나 뵈었습니다.

 

국내에서도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카카오톡이나 라인과 달리

 

위챗은 간혹 전해지는 외신으로만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알 수 있어서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은 욕망도 컸었죠.

 

커피마시는

“물론 제가 중국어 까막눈인 탓도 ㅜㅜ”

 

박 대표님은 삼성전자 중국 서비스법인

경영혁신 그룹장 출신으로

 

현재는 중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의

인터넷 서비스 외주 개발업체 웨어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위챗 비즈니스 공식 계정, 사진 = 아웃스탠딩)

(위챗 비즈니스 공식 계정, 사진 = 아웃스탠딩)

 

특히 최근에는 위챗의 오픈 API를 활용한

‘위챗 공식계정’에 집중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