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4만명 창출하겠다는 쿠팡, 과연 가능할까?

얼마 전 인터넷업계

깜짝 놀랄 만한 뉴스가 하나 떴죠.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2017년까지

자체 물류 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 밝힌 것!

 

(사진=쿠팡)

(사진=쿠팡)

 

구체적으로 내용을 살펴보면

 

로켓배송 관련 인력을

4만명까지 채용하는 한편

21개 전국 단위 물류센터 구축 등

1조5000억원 투자에 나선다고 합니다.

 

(사진=쿠팡)

(사진=쿠팡)

 

여기서 눈여겨봐야할 부분은

4만명 인력채용에 관한 건입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배송과 물류(물류센터/CS)로 나눠

 

배송은 5000명, 1만명, 1만5000명

물류는 6000명, 1만8000명, 2만4000명까지

 

늘린다는 계획. 

 

놀람

“헉!!!”

 

귀에연필

“지난 1년간 30대 그룹 연간 고용이

8261명에 불과한다는 사실을 돌이켜보면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한 벤처기업의 연간 고용이(1만7000명)

30대 그룹 연간 고용보다 2배 더 많으니까요”

 

얼핏 듣기에는 정말 감미롭고

언론보도 또한 호평으로 가득찼지만

이번 포스팅에서는 사안을

조금 삐딱하게 바라보고자 합니다. 

 

과연 실현 가능한 목표일까.

 

4만명의 인력을 돌리려면

얼마나 비용이 드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직접/간접고용 문제.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