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 시장 분위기 살펴보기, 그리고 관전포인트

요즘 IT업계에서 “박 터지게 싸운다”는 표현이 

가장 어울리는 곳이 바로 B2C(기업-이용자 간 거래) 

전자상거래 분야일 겁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원래는 이베이코리아가

2009년 이래로 양대 오픈마켓인

지마켓, 옥션을 운영하며

거의 독과점에 가까운 형태로 시장을 지배했는데요.

 

1

 

SK가 11번가를 앞세워 판흔들기를 시도하고

쿠팡, 티몬,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창업자 맨파워와 대규모 자본조달에 힘입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죠.

 

여기에 차분하게 세를 불리고 있는 인터파크,

 

위기감을 토대로 변신에 나서는

롯데, 현대, 신세계, GS, 이마트 등 기성 유통업체까지. 

 

그야말로 춘추쟁패 상황!

 

2

 

이번 포스팅에서는 온라인 리서치기관

코리안클릭으로부터 받은

PC웹, 모바일앱 이용률 자료를 토대로

전자상거래 시장 전반적 분위기를

조망하고자 합니다. 

 

참고로 모바일 기준은

국내 안드로이드 OS 한정이며

표본조사를 토대로 수치를 예측하는 가운데

대체로 트래픽이 많은 서비스들이라

오차율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