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게임 4사, ‘필사즉생’으로 변화에 도전하다

위메이드와 NHN엔터테인먼트의

2015년 1분기 실적이 공개됐습니다.

 

예상대로 모두 부진한 실적을 발표했죠.

 

nhn엔터

 

NHN엔터테인먼트는 공격적인 인수합병으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지만,

 

(매출이 서서히 감소하고 있는 NHN엔터, 사진 = 아웃스탠딩)

(매출이 서서히 감소하고 있는 NHN엔터. 웹보드 매출이 규제로 직격탄을 맞은 탓이 제일 크다. 단위 = 억원, 사진 = 아웃스탠딩)

 

웹보드게임(고스톱, 포커) 게임 규제 이후

온라인게임 분야 매출이 급감했고,

모바일 분야도 제자리걸음 입니다.

 

위메이드도 비슷한 상황입니다.

 

위메이드

 

모바일게임 매출은 감소하고 있고

지난해 출시된 ‘이카루스’의 영향으로

온라인게임 전체 매출은 다소 늘었지만,

 

(단위 = 억원, 사진 = 아웃스탠딩)

(단위 = 억원, 사진 = 아웃스탠딩)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