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게임시장, ‘엘도라도’에서 ‘죽음의땅’으로

지금까지 중국 게임시장은

국내 게임사들에게 엘도라도(이상향)와 같았습니다. 

 

10년 전 중국에서는 막 인터넷이 깔리고

PC방이 보급되고 있었는데요.

 

이때 국내 게임사들이 쌓아놓은

양질의 콘텐츠가 개화기 신문물 마냥

엄청난 파괴력을 발휘한 것이죠.

 

대표적으로 1인칭 슈팅게임 크로스파이어와

 

(사진=스마일게이트)

(사진=스마일게이트)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는

 

(사진=넥슨)

(사진=넥슨)

 

매년 수백만명 동시접속자,

1조원의 매출을 기록함으로써

‘차이나드림’의 표상이 됐으며

 

이밖에도 오디션(한빛소프트), 프리스타일(조이시티),

열혈강호(엠게임), 미르의전설2(위메이드/액토즈소프트),

드래곤네스트(아이덴티티게임즈), 카트라이더(넥슨),

카운터스트라이크(넥슨), 

크레이지아케이드비앤비(넥슨) 등 또한

 

수백수천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렸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