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 간절하다면 버티세요. 버티세요. 버티세요”

창업자들이 받는 스트레스는 대부분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과

실패에 대한 리스크에 기인합니다.

 

시장과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안다는 것은

마치 처음 보는 꼬마가 딸기향 사탕,

포도향 사탕, 바나나향 사탕 등

어떤 사탕을 좋아하는지 맞추는 것만큼 어려우며

 

한숨

"신내림 받지 않는 이상 알 수 없다는 의미"

 

회사가 잘 안됐을 때

상황을 상상하면 너무도 끔찍하죠.

 

전재산을 잃는 것은 물론

지금까지 쌓아왔던 커리어에

실패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질 테니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