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자와 상생해온 텀블벅! 힘들게 버틴 4년을 돌아보다”

은행 금리가 낮아질수록

대체 투자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대출형 크라우드펀딩이 뜨고 있고

 

(사진=8퍼센트 페이스북)

(사진=8퍼센트 페이스북)

 

국가적으로도 창업을 권장하다 보니

지금까지 법으로 금지됐던

기업 지분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도

 

크라우드펀딩법 통과로

내년 1월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참고: 세 가지 크라우드 펀딩 이야기)

 

웃음

하지만 현재까지 일반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크라우드 펀딩 방식은

 

특정 프로젝트에 후원하고

상품이나 콘텐츠로 돌려받는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이죠?

 

(현재 텀블벅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들. 사진=텀블벅)

(현재 텀블벅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들. 사진=텀블벅)

 

지난 2011년 3월 30일 오픈된

‘텀블벅’은 이 분야의 터줏대감인데요.

 

4년이 넘도록 창조적인 아이디어나

기획을 가진 ‘창작자’들이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고군분투해 왔습니다.

 

그리고 지난 5월 네이버와 DCM,

스트롱벤처스 등으로부터 17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하며

 

창작자들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소중한 자금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죠.

 

2015-12-28 22;16;54

 

“다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과 달리

저희는 ‘창작자’들에게 특화돼 있습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소규모 집단이나 

개인이 만든 ‘창작품’의 퀄리티가 

계속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런 시대에 맞춰 창작자들이

더 재밌게 활동할 수 있고,

더 많은 창작자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회사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