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독이 든 성배’ 웹보드게임 사업을 시작하다!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다음카카오가 결국 독이 든 성배를 들었습니다.

 

(참고 : 다음카카오 2분기 실적, 나쁠 줄 알았지만 예상보다 더 나빴다)

 

PPT

지난 13일 열린 다음카카오의

2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4분기 고스톱, 포커, 마작 등

웹보드게임을 출시한다고 밝힌 것이죠.

 

다음카카오

 

 “모바일게임 경쟁 심화로 게임 매출이 감소했다”

 “카카오프렌즈 게임과 웹보드게임으로

신규 장르를 개척해 어려움을 타개하겠다!”

 

물론 다음카카오 내부적으로도 많은 고민이 있었겠지만,

큰 성공을 거둬도 골치가 아픈 게 ‘웹보드게임’입니다.

 

(사진=NHN엔터)

(사진=NHN엔터)

 

과거 NHN 시절 한게임은 정부 규제 도입 전에

의도적으로 매출 규모를 줄이려고 했을 정도로

돈을 버는 것 이상으로 욕을 들어 먹는 분야

고스톱, 포커 등 웹보드게임이기 때문입니다.

 

또 모바일 웹보드 게임이 큰 돈을 벌게 된다면

국내 게임업계가 또 한번 큰 규제 논쟁에 

휩싸일 것 같은 걱정이 들기도 하네요.

 

1. 웹보드게임 5000억 시장 쟁탈전 본격화!

 

각종 언론보도와 증권사 보고서를 참고하면

지난 2010~2013년 국내 웹보드게임 시장 규모는

4000억원~5000억원에 달했습니다.

 

그리고 이 기간에 국내 1위 웹보드게임사인

NHN엔터테인먼트(구 한게임)은 매년

약 300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사진 = 한게임 홈페이지)

(사진 = 한게임 홈페이지)

 

이후 NHN엔터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웹보드 게임 규제 직격탄을 맞으며 매출이 급감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NHN엔터의 웹보드게임 매출을

약 1000억원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