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왜 페이스북만큼 커지지 못했을까

요즘 트위터의 분위기가 썩 좋지 못합니다.

 

얼마 전 창업자 겸 대표이사인

잭 도시가 이메일을 통해

전체 직원 4100명 중에서 8%에 해당되는

336명을 감원한다고 밝혔는데요.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그는 구조조정 대상으로

상품기획 및 개발 분야를 꼽았으며

본사확장 계획을 취소하고 절약자금을

서비스 고도화에 쓰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체 얼마나 사정이 좋지 못하길래!

 

과거 3년간 데이터를 살펴보겠습니다. 

 

월간 이용자수 추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완만해지고 있으며

2분기 기준으로 3억명에 그쳤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자료=트위터)

(사진=아웃스탠딩, 자료=트위터)

 

이것은 페이스북의 피인수 서비스인

인스타그램(4억명), 와츠앱(7억명)만도

못한 수치입니다.

 

매출 추이는 더욱 상황이 좋지 못합니다.

 

올해 1분기 처음으로 역성장을 했으며

정체 분위기가 강하게 조성되고 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