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가로 살아남느냐, 잉여인간으로 연명하느냐

대압착시대

 

미국 경제학자들은

1950년대와 1960년대를 가리켜

‘대압착(the great compression)’ 시대라

이야기하곤 합니다.

 

이 시기 계층간 소득 격차가

극적으로 좁혀졌기 때문인데요.

 

다시 말해 호황기였으며

모든 사람들이 거의 동일하게

부유해질 수 있었고

경제적으로 평등했습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어떻게 이럴 수 있었을까요?

 

이런저런 이유를 댈 수 있겠지만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경제구조’입니다.

 

‘테일러-포디즘’으로 대표되는

대량생산, 대량소비 체제가

2차 세계대전을 거쳐 꽃을 피웠죠.

 

고도로 분업화, 표준화된 업무시스템은

수많은 일자리를 창출한 동시에

공평하게 모두가 부를 얻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하지만 1970년대와 1980년대를 시작으로

빈부격차가 심화되고 있는데요.

 

미국 경제정책연구소(EPI)에 따르면

대기업 회장 소득평균과

일반 근로자 소득평균은 차이는

1965년 20배에 불과했지만

2013년 295배로 폭증했다고 합니다.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요.

 

정보통신 혁명의 그림자

 

미국 주류 경제학자들은

경제구조의 변화를 이야기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