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스타트업 생태계는 버블일까?

최근 실리콘밸리에서는 한창

거품론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기업가치 1조원을 넘은

이른바 '유니콘 회사'가 급증하고

이중에는 매출과 펀더멘탈에 비해

벨류에이션이 높다 판단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죠.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대표적인 예는 다음과 같습니다.

 

샤오미 50조원, 우버 45조원, 에어비앤비 28조원,

팰런티아 22조원, 스냅챗 18조원, 플립카트 17조원,

디디콰이디 17조원, 핀터레스트 12조원,

드롭박스 11조원, 위워크 11조원, 루팍스 10조원.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