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의 경험과 노력’이 창업 성공으로 이어진다

5년 넘게 벤처 업계를 취재하며

들었던 수많은 창업 조언 중

특히 기억에 남는 이야기가 하나 있습니다.

 

 

“지난 92년부터 95년까지 데이콤에서

공개키 암호기술을 연구하면서,

디지털 세계에서도 현실 세계처럼 상거래가 이뤄지고

계약도 일어나야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고 생각했습니다”

 

“활자기술의 발전이 르네상스를 이끌었듯이

‘인증서’가 새로운 디지털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죠”

 

“이를 데이콤에 제안했으나,

회사에서 크게 생각을 안 하더군요”

 

“결국 창업을 결심하게 됐어요”

 

 “직장생활을 열심히 해

전문성이 있는 사람이 시장을 봤더니

‘틈새가 있는데 회사가 안 하는 부분’을”

 

“발견하고 도전하는 것도 좋은 창업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권도균 프라이머 대표)

 

더불어 벤처업계를 취재하면서

가장 가슴 아픈 이야기가

기승전 ‘통닭집 사장’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