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신제품은 모르던 불편도 찾아낸다.. 리디페이퍼 3세대 체험기

좋은 신제품은 어떤 조건을

갖춰야 할까요?

 

일반적인 신제품은 이전 세대보다

더 진보한 기술을 선보입니다.

 

(출처=화웨이)

 

스마트폰이라면 더 큰 화면,

더 선명한 카메라, 늘어난 배터리 등으로

새로운 수요를 만들죠.

 

또 느끼지 못했던 불편을

깨닫게 해주면서 이전 제품을

‘구닥다리’로 만드는 경우도 있습니다.

 

(출처=애플)

 

같은 스마트폰이라도

애플이 이런 전략을 잘 쓰는데요.

 

아이폰 3GS를 처음 샀을 땐

단 하나의 버튼만 있는 게

굉장한 혁신으로 느껴졌습니다.

 

지금은 어떤가요?

전면 버튼은 완전히 사라졌고

지문 인식도 중간 과정일 뿐이었습니다.

 

단 하나뿐인 ‘나의 얼굴’을 사용하는 

페이스 아이디로 많은 사용 과정을

편리하게 바꿔 놨습니다.

 

이제 스마트폰 전면에 버튼이 있으면

‘구형’이라는 생각이 들죠.

 

지금도 수많은 회사가

다양한 개선점을 어필하며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데요.

 

(출처=아웃스탠딩)

오랫동안 기다린 신제품이 나와

기대하는 마음으로 기자간담회를 찾았습니다.

 

지난 2015년 10월 첫선을 보인

리디의 전자책 단말기 ‘페이퍼’가

세 번째 모델을 선보였는데요.

 

(‘리디페이퍼’는 리디의 3세대 전자책 단말기다. 출처=리디)

 

과연 3세대 ‘리디페이퍼’는 어떤 제품일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