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을 꼰대로 만든 ‘996 논란 글’을 번역해봤습니다

중국 최대 IT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은

중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가 중 한 명입니다.

 

(사진=알리바바)

 

그는 비단 기업경영에 탁월할 뿐만 아니라

대중앞에서 연설하는 능력도 대단한데요.

 

그가 각종 행사에서 연설한 내용은

마윈어록‘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특히 창업자,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준다고

중국에서는 ‘마선생님‘으로 불리기도 하죠.

 

그러던 그가 최근엔 ‘꼰대’로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는데요.

 

사건의 발단이 그가 최근 ‘996에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밝힌 연설문을 공개한 것입니다.

 

*’996’이란 아침 9시 출근, 저녁 9시 퇴근,

일주일에 6일 근무하는 제도를 가리키는데요.

 

2016년, 58퉁청(58同城)이란 회사가

‘996’을  전사적으로 시행한다고 했다가

중국 언론에 공개되면서 

처음으로 전 사회적인 이슈가 됐었죠.

 

지금은 중국 IT기업의 야근문화를

통칭하는 개념이자 신조어로 등극했습니다.

 

살인적인 업무량과 합당하지 않은 보상으로

네티즌과 중국 관영언론이 996을 비난하는 가운데

마윈은 996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6

  1. 윤성용

    누구나 마윈처럼 살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마윈처럼 일하지 않으면 그만큼 얻을 수 없다는 건 확실해 보입니다. 996을 강제하는 기업들은 앞뒤가 바뀌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996은 자발적인 선택이고 결과여야 합니다. 어느 누구에게도 일에 대한 열정을 강요할 수는 없습니다. 회사는 그저 열정을 만들어 낼 수 있는 환경만 제공할 수 있습니다. 강력한 비전, 일의 의미, 훌륭한 동료, 빠른 성장 그리고 일에 대한 보상이 그렇겠죠. 대중들은 그렇지 않은 회사에 불만이 있었고, 마윈이 대신 뭇매를 맞았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마윈의 말을 문자 그대로가 아니라, 맥락까지 전해주신 기자님께 감사드립니다 🙂

  2. 엠비젼플러스

    맞는 말이긴 하지만 오해를 쉽게 살 수 있는 표현과 상황이고 마치 배려가 익숙해지면 권리로 인식되는 부분을 간과해지게 하는 교묘한 포인트에 있는거 같습니다. 아직 성숙되지 않는 그룹에서는 조심 스러운 표현일 수 밖에 없는데 터져버린 느낌입니다. 배려해라 배려해라 맞는 말이기는 하지만 갑질을 매일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말도 안되는 비상식적 요구일 수 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뜻은 이해가 되나 뭔가 표현에 문제 있는거 같습니다. 그러니 욕을 먹는 거겠지요.

    • 이송운 기자

      요즘 중국 네티즌과 관영언론이 996을 심하게 비판하는데, 마윈은 거기에 맞서 작정하고 ‘쓴소리’ 한 느낌입니다. 일부러 표현을 강하게 한거 같아요 ㅎㅎ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