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퇀이 상장까지 치른 네 번의 ‘전쟁’

6월 22일 중국 최대 O2O 플랫폼 메이퇀이

홍콩증시에 IPO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진= 메이퇀)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를 잇는

중국 2세대 대표 IT 기업 중 하나로

메이퇀의 상장시간은 늘 주목 받았는데요.

 

현재 언론에서 예상하는 기업가치는

67조원(600억 달러)인데 바이두 다음으로

네 번째로 큰 중국 IT기업이 될 수 있습니다.

 

BAT의 성공은 물론

이들의 탁월함과도 떼놓을 수 없지만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약했던

중국 인터넷 초창기 시장환경과도 상관있는데요.

 

반대로 메이퇀은

거인들과 수많은 경쟁자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남은 케이스라 할 수 있죠.

 

어쩌면 이미 전설로 남아 ‘신(神)계’에 있는

마윈(알리바바), 마화텅(텐센트), 리옌훙(바이두)보다 

 

메이퇀과 창업주 왕싱(王兴)이 현시점에서

중국에서 창업하거나 사업하는 이들에게

더 좋은 교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메이퇀의 비즈니스모델, 사업전략과

경쟁력을 엿볼 수 있는

네 차례 ‘전쟁’을 정리해 봤습니다.

 

두번의 실패 끝에 만들어진 메이퇀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