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이란 창의적으로 비용을 줄이고 매출을 늘리는 것”

벤처 비즈니스는 일반적인 비즈니스와

재무적 관점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비즈니스가

열심히 사업을 해서 매출을 내고

이익잉여금을 재투자하는 식이라면

 

벤처 비즈니스는

단기간 내 급성장을 목표로 하고

특정 시장의 창출 혹은 잠식을 추구합니다.

 

(참조 – 왜 벤처기업은 적자를 내도 괜찮을까?)

 

이러한 인식은 1997년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 잘 드러났는데요.

 

몇 가지 내용을 뽑아보자면..

 

그림4

 

“우리는 단기적 성과와

증권가 평가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철저히 시장지배력 유지 관점에서 움직일 것입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매출 증대 가능성만 확실하다면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할 것입니다”

 

“만약 잘 꾸며진 재무제표와 미래현금흐름,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후자를 택하겠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