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조직문화’는 없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 시작된 스타트업 바람은

조직문화 이슈에도 변화의 물결을 일으켰습니다.

 

(사진=픽사베이)

빠르고 파괴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으려면 사람, 조직부터

바뀌어야 한다는 이야기였죠.

 

많은 스타트업들이 자기 조직문화가

제일이라며 인재들을 모으고

붙잡아두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우버, 텐센트, 아마존에게도 쉽지 않죠.

 

(참조우버 CEO 사퇴의 모든 , 그리고 )

 

(참조텐센트 디렉터가 말하는 텐센트의 기업문화)

 

(참조한국 스타트업 조직문화가 한단계 업그레이드하려면!)

 

베스트셀러 <오리지널스>의 작가이자

하버드 교수기업 컨설턴트인 아담 그랜트가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의조직문화

조금 비뚤게 보는 이유입니다.

 

(아담 그랜트, 사진=TED)

 

우선 가장 기본이 되는

사람과 관계를 다루지 않았고,

독특함 위시할 실제로

서로 다른 전혀 없었다고요.

 

그래서 그랜트 교수는 스타트업이

독특해지기 위해 무엇을해야한다

말을 하지 않고 가치와 관계를 중심으로

조직문화를 설명하려고 합니다.

 

정리했을 크게 다섯 가지

주요 요소를 이야기로 풀더군요.

 

실패, 화합, 반대, 상호작용, 동기부여입니다.

 

그의 책과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조금 자세하게 풀어보겠습니다.

 

동어 반복하는스타트업 조직문화

비판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