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가지 단어가 거슬렸던 에어비앤비 CEO

샌프란시스코에서 같이 살려던

브라이언 체스키와 조 게비아는

갑자기 오른 방세를 내지

못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브라이언 체스키, 조 게비아)

(브라이언 체스키, 조 게비아, 사진=링크드인, 에어비앤비)

 

그들은 마침 열린 디자인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방을 구하던

디자이너 세 명에게 에어베드와

아침 식사를 제공하기로 합니다.

 

(사진=에어베드웨어하우스, 픽사베이)

(사진=에어베드웨어하우스, 픽사베이)

 

*에어베드

튜브랑 비슷하게 바람을 넣으면

불어나서 폭신폭신해지는 침대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