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에 대한 낙관과 비관의 근거

(참조=GIPHY)

 

올해 유니콘 기업들의 블록버스터급

IPO가 끝나고, 2019년이 두달여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최근 유니콘 IPO 논란의 정점을 찍었던

위워크 사태가 겨우 일단락된 가운데-

 

내년 ‘매머드급 IPO’의 주인공

에어비앤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 회사의 IPO가 주목받는 배경엔-

 

글로벌 유니콘 기업 중 기업가치(36조원)가

세번째로 높은 기업이라는 무게감이 있고요.

(쥴랩스, 스트라이프 다음)

 

우버나 위워크처럼 숙박업계를 파괴력있게

혁신한 시장지배적 기업이란 상징성도 있죠.

 

또 적자 규모가 방대한 다른

유니콘 기업과 달리 이들은

흑자를 낸다는 차별점도 있고요.

 

그러나 최근 인포메이션 보도를 통해

에어비앤비의 올해 1분기 손실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배 늘어난

3582억원(3억600만달러)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년 IPO의 순항

가능성을 두고 우려도 나오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