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차 ‘에어 모빌리티’를 알아보자

 

“최신형 에어모바일 기기를 샀어

주문제작했지, ‘플라잇 디 빌레’야

강력 모터와 숨길 수 있는 날개가 달렸지

버튼을 누르면 그녀의 노랫소리가 들려

 

넌 날 따라 잡을 수 없어

네가 아무리 가까이 있더라도

난 시원한 산들바람처럼 날아갈거야

 

미국 기타리스트 척 베리의 1956년곡

‘유 캔 캐치미(You can’t catch me)’ 가삽니다.

 

(사진 = 스포티파이)

 

63년 전에 나온 오래된 곡이지만

정서가 낡지 않고 요즘과 맞닿았습니다.

 

하늘을 나는 차(플라잉카)를 타고

날아오르는 상황을 노래해선데요.

 

1949년 몰튼 테일러가 개발한 플라잉카

‘에어로카’는 이 노래의 모티브가 됐죠.

 

(라이트 형제의 1903년 첫 동력비행, 사진 = 위키피디아)

 

라이트 형제가 1903년 동력 비행에 성공했지만

인류는 자동차+비행기 모빌리티를 꿈꿔왔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