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다-코스토리-무신사-마켓컬리’, 2017년 실적 살펴보기

IT업종 중에서 전자상거래만큼

경쟁 치열한 곳도 없는 듯 합니다.

 

기본적으로 진입장벽이 늦은 데다가

다루는 상품이 대체로 비슷해 

최저가 전략과 마케팅으로 승부해야 하죠.

 

그렇다고 이익이 많이 남냐, 아닙니다.

소프트웨어와 달리 실물을 다루기에

뭐든 하나씩 팔 때마다 비용을 요구합니다.

 

하지만 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나름

좋은 입지를 구축한 회사도 있는데요.

 

오늘 소개할 난다(스타일난다), 코스토리,

그랩(무신사), 마켓컬리(마켓컬리)가 대표적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