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일까?…애플의 7가지 신사업

애플이 2016년 4월,

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여느 때처럼, 다른 기업과 비교했을 때

큰 규모의 매출과 이익을 냈습니다.

 

하지만 좋지 않은 의미로

‘최초’라는 타이틀이 붙은 결과가

많았던 실적발표였습니다.

 

지난 13년 동안, 전년 동기 대비

애플의 매출이 줄어든 적이 없었는데요.

이번에 그 기록이 깨졌습니다.

 

사상 최초로 아이폰 판매량도 감소했습니다.

애플이 2007년 아이폰을 내놓은 뒤 처음입니다.

 

아이폰 출하량은 2015년 4분기와

비교했을 때 43.8% 하락했고요,

 

아이폰 판매량도 약 5119만대로

지난 분기 대비 16.3% 떨어졌습니다.

 

아이폰의 성적이 중요한 이유는

애플 매출의 약 65%를

아이폰이 책임지고 있어섭니다.

의존도가 상당히 높은 셈이죠.

 

apple_earningcall

(자료=애플, 사진=아웃스탠딩)

 

더 중요한 변화는

스마트폰 시장 전체의

성장이 정체됐다는 겁니다.

 

가트너는 올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한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올해 스마트폰 약 15억대가 팔려

2015년보다 7% 성장하리란 거죠.

 

개발도상국에서의 판매는 늘겠지만

역시 판매율이 지난해보다 줄어들겠고,

 

중저가폰도 가격이 아직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서 ‘각광’을 받기 어렵다는

가트너의 시장조사 결과입니다.

 

ranjit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