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박선택
브런치 '재무선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패션·유통·이커머스플랫폼·금융플랫폼에서 12년간 다양한 현장을 경험하였습니다. 숫자 너머에 있는 고객과 비즈니스를 쉽게 설명드리는 것이 목표입니다.
유니클로는 어떻게 다시 흑자전환했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박선택님의 기고입니다. 2019년 7월을 기억하시나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대규모 불매운동이 시작됐고, 유니클로 재무담당임원의 막말 파문 등으로 유니클로는 대표적인 불매운동의 타깃이 됐죠. (참조 - 유니클로 임원 발언 공식 사과) (참조 - 日 유니클로는 어쩌다 '공공의 적'이 됐나) 당시 유니클로는 우리나라에서 단일 브랜드로는 처음 매출 1조를 넘긴 브랜드였고, 매년 꾸준히 성장하며 매출 1조 4000억을 눈앞에 두며 승승장구하고 있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 유니클로의 실적은 어떻게 됐을까요? 1. 유니클로의 실적 먼저 불매운동 이전의 시장점유율을 보면 좋을 듯합니다. 코로나가 유행하기 직전인 2019년의 패션시장을 보면 유니클로(에프알엘코리아)의 매출액은 약 1조 4000억으로 전체 패션시장에서 3% 초반을 점유하며 단일 브랜드 기준으로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나이키, 아디다스, 자라, 에이치앤앰(H&M)보다도 매출액이 한참 높았고, 패션그룹까지 모두 포함하더라도 LF, 삼성, 신세계 다음으로 유니클로가 차지할 정도로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박선택
12일 전
의류쇼핑몰 비교를 통해 보는 공구우먼의 수익과 성장의 비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박선택님의 기고입니다. 패션 온라인 시장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패션 온라인 매출액은 50조원으로 전년 대비 +9.2% 성장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2019년 +13.4% 성장, 2020년 +7.5% 성장) (참조 - 2021년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 패션 온라인 시장이 성장하면서 특히 플랫폼의 성장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지그재그 / 에이블리 / 브랜디 / W컨셉 여성 플랫폼 4사의 연 거래액은 2.5조원으로 전년 대비 50% 이상 성장했죠. 반면 개별 패션 쇼핑몰의 실적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시장 전체가 성장하면서 개별 쇼핑몰도 성장하는 것이 당연할 텐데. 여성 쇼핑몰 상위에 있는 상당수는 매출이 감소하거나 전년 대비 유지 수준에 그쳤습니다. 스타일난다는 2019년 이후로 지속적으로 매출이 감소하고 있고, 임블리는 전년 대비 +20% 성장했지만 한때 1000억원에 육박했던 매출 대비 현재는 크게 감소한 수준입니다. 핫핑과 육육걸즈를 비롯한 상위 쇼핑몰의 상당수가 매출이 감소하거나 전년 대비 유지 수준에 그친 것에 비해 눈에 띄는 매출성장률을 지닌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공구우먼입니다.
박선택
2022-08-10
커뮤니티는 왜 커머스로 연결되기 어려울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박선택님의 기고입니다. 한국인의 하루 평균 모바일 사용시간은 얼마일까요? 앱 사용 데이터 분석업체인 앱애니의 '2022 모바일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하루 평균 모바일 사용시간은 약 5시간으로 전 세계 3위였습니다. (참조 - 2022 모바일 현황)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활동 범위가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커머스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처음에는 온라인을 하나의 판매 채널이라 생각했죠 오프라인 기반 기업은 매출 성장을 위해 하나의 매장을 늘린다는 관점으로 온라인을 접근했습니다. 그리고 온라인을 키우면, 오프라인의 매출을 뺏긴다는 생각에 소극적으로 운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고객은 온라인으로 이동해 가고 있었고, 코로나를 기점으로 오프라인의 매출감소율은 가속화됩니다. 그쯤 돼서야 온라인은 하나의 매장 정도 수준이 아니라 온라인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가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죠 이커머스 시장은 매년 크게 확대돼 가는데 좀처럼 나의 온라인 매출은 늘어나지 않는 한계에 부딪힙니다. '왜 온라인 매출이 성장하지 못할까'
박선택
2022-07-19
적자 스타트업, 흑자 스타트업.. 스타트업 수익성을 결정짓는 5가지 핵심 구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박선택님의 기고입니다. 수익성보다는 성장성이, 매출보다는 고객이 스타트업엔 중요했습니다. 고객에게 가치를 줄 수 있는 차별화 서비스를 만들어내고 시장을 빠르게 장악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 있다면, 이익은 물론 매출이 나지 않더라도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었죠. 수익성과 기업가치를 연결해 얘기하면 고전역학적인 관점의 발상이라 여겨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습니다. 스타트업이 제공한 매출, 이익 전망치의 신뢰도가 낮아지고, 수익성으로 인한 재평가의 니즈가 증가하면서 상장예정 기업의 일정도 연기되는 추세인데요. 일례로 2018~2020년 코스닥 기술 특례상장 기업의 실적을 보면 2021년 이익 전망치와 실제 실적 간 상당한 괴리가 있었습니다. (참조 - 기술특례상장 실적 뻥튀기) 작년 유니콘기업 18곳 중 10곳은 적자를 냈을 만큼 스타트업의 수익성의 중요성은 증대되고 있죠. (참조 - 유니콘기업 3곳 중 2곳이 적자, 좀비기업 수두룩)
박선택
2022-06-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