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정지훈
IT 트렌드 전망을 기업·기관 자문, 강연, 칼럼 등 다양한 경로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의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모두의연구소 최고비전책임자이자 EM. Works 대표. '거의 모든 IT의 역사' 외 여러 책을 썼습니다.
1970년대, 컴퓨터 탄생의 비화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정지훈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글에서 미국과 한국의 벤처기업의 탄생과 관련한 이야기를 하면서 PC의 탄생과 관련한 이야기를 간략하게 다룬 바 있습니다. (참조 - 실리콘밸리 벤처 1호와 한국 벤처 1호, 얼마나 닮았을까요) 실리콘 밸리 벤처의 원조인 HP가 1968년에 제작한 HP 9100A 이야기를 다뤘죠. 사람에 따라 이 HP 9100A를 최초의 PC로 보기도 하지만.. 1974년에 소개된 알테어 8800을 최초의 PC로 보는 시각이 더 많긴 합니다. 그런데 이 알테어 8800 탄생의 비화가 무척이나 재미있습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역사가 여기에서 같이 시작합니다. 한편, 우리나라 최초의 벤처기업인 삼보컴퓨터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도 했습니다. 삼보컴퓨터가 1981년에 만든 SE8100과 뒤를 이어 상용화한 트라이젬 20이 국내에서 가장 먼저 상용화했다는 역사를 전해드렸는데요. 우리나라 컴퓨터의 역사에서는 이들 제품 이전에 제작되었던 최초의 컴퓨터의 탄생에 얽힌 비화가 매우 흥미롭습니다. 이 한국 최초의 컴퓨터는 1973년에 만들어졌으니 알테어 8800이 소개된 시기와 비슷하네요. 오늘은 세계 최초의 PC와 한국 최초의 컴퓨터 탄생의 역사를 나란히 소개해 보겠습니다. 비록 한 쪽은 PC 개발에 대한 이야기고 다른 한 쪽은 최초의 디지털 컴퓨터 개발에 대한 이야기지만.. 비슷한 시기에 한국과 미국, 각각에서 컴퓨터의 역사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각각의 사건이 만들어낸 궤적을 비교해 보는 것도 재밌을 겁니다. 알테어, 미지의 신세계를 향해 세계 최초의 PC로 일컬어지는 알테어 8800을 탄생시킨 사람들은 미국 공군에서 연구를 담당하던 에드 로버츠와 포레스트 밈스 3세입니다. 1969년, 이들은 로켓을 제작하는 취미를 가진 사람들에게 제작 키트를 만들어 판매하려는 목적으로 MITS라는 회사를 창업합니다.
정지훈
28일 전
실리콘밸리 벤처 1호와 한국 벤처 1호, 얼마나 닮았을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정지훈님의 기고입니다. 바야흐로 스타트업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때입니다. 스타트업으로 출발했던 카카오와 네이버의 시가총액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국내의 어떤 대기업보다 커졌고요. (참조 - "네이버 양반, 카카오는 대장주가 될 상인가") 최근에는 쿠팡이 어마어마한 가치를 인정받으며 나스닥 상장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참조 - 쿠팡 상장보고서에서 나온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들') 스타트업의 성공 신화가 계속되고 있죠. 현재는 이들을 스타트업이라고 부르지만, 과거에는 한국이나 미국이나 이들을 모험을 하는 기업이라는 의미로 '벤처(venture)' 회사라고 불렀습니다. 현재도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투자사들을 '벤처캐피탈'이라고 부르기 때문에 어느 정도 그 의미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젊은 독자분들에게는 '벤처'라는 말이 생소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미국과 한국에 처음 등장한 '벤처' 기업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실리콘밸리 벤처의 원조, HP 오늘날의 스타트업 전성기를 탄생시킨 실리콘밸리의 탐험 정신은 1850년대 '골드러쉬'에서 시작된다고 이야기들을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금을 발굴하기 위해 실리콘밸리 일대에 모여들었는데요. 결과적으로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하는 지역에 광업, 농업, 식품과 피복 잡화까지 수많은 기업이 탄생하고 성장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스탠퍼드 대학교가 실리콘밸리에 자리를 잡으면서 모험 정신이 강한 기업들의 탄생을 돕게 됩니다. 그 중심에는 1924년 스탠퍼드에 부임한 프레데릭 터만 교수가 있었습니다.
정지훈
2021-07-26
한국 인터넷은 어떻게 처음으로 연결됐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정지훈님의 기고입니다. 최근 월드와이드웹(WWW) 원본 소스 코드가 NFT로 만들어져 경매에 부쳐졌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세계적인 경매업체 소더비(Sotheby's)에서 6월 23일부터 30일까지 일주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는데요, 약 60억원(540만달러)에 낙찰됐다고 합니다. (참조 - WWW 최초 설계도 NFT 경매 60억원에 낙찰) 이번에 경매에 부쳐진 건 월드와이드웹 소스 코드와 포스터로 프린트할 수 있는 벡터 파일, 코드를 타이핑하는 모습이 담긴 30분짜리 무성 동영상, 그리고 개발자인 팀 버너스리(Tim Berners-Lee)가 직접 쓴 편지입니다. 월드와이드웹은 팀 버너스리가 유럽입자물리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던 1989년 최초로 고안한 것입니다. 그가 이 기술을 특허로 등록하지 않고 전 인류가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개방했기에 오늘날 우리가 그 혜택을 고스란히 누리고 있지요? 이와 관련한 이야기는 제가 쓴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우리가 직접 사용하고 있는 한국의 인터넷 역사에 대해서는 많이들 모르고 계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대한민국 인터넷이 처음 연결되던 시기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터넷을 연결하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가 초고속 인터넷 강국이라는 이야기는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을 연결한 순서도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터넷을 선도한 국가 중 하나였다는 사실은 잘 모르고 계십니다. 그 때의 이야기를 먼저 해보겠습니다. 1982년 5월 15일, 서울대학교와 구미 전자기술연구소(KIET) 사이에 인터넷을 연결하는 실험이 성공했습니다.
정지훈
2021-07-01
삼성이 금성을 이긴 순간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정지훈님의 기고입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의 코로나 백신을 생산하기로 결정했죠. 어떤 이슈에서든 앞서나가는 기업인 것 같습니다. 한국의 IT 역사 두 번째 이야기로는 우리나라 IT 기업 중 가장 유명하고 글로벌 영향력도 큰 삼성전자의 시작을 다뤄보려 합니다. 금성사, 최초 흑백 TV를 생산하다 삼성전자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지만,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 이야기부터 해야 자연스럽게 연결이 됩니다. 금성사의 시작에 대해서는 지난 글에서도 언급했지요. (참조 - 우리나라 최초의 가전제품을 만든 회사, LG) 라디오라는 제품으로 IT산업에 뛰어든 금성사. 정부가 벌인 새마을 운동으로 해외 밀수품 단속이 강화되고 '농촌에 라디오 보내기 운동'이 시작되면서 금성사의 라디오는 품절될 정도로 많이 팔렸습니다. 일단 전자 제품 생산의 교두보를 마련하자 금성사는 크게 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다음 번 목표로 정한 것이 TV였습니다. 1966년, 금성사는 국내 최초로 흑백 TV를 생산하기 시작합니다. 사실 한국에서 TV가 처음 선보인 것 자체는 이보다 한참 이전인 1954년입니다. 1954년, RCA 한국 대리점은 서울 보신각 앞에서 유선 방식으로 동작하는 20인치 TV를 일반 대중에게 공개합니다. * RCA (Radio Corporation of America)
정지훈
2021-06-01
우리나라 최초의 가전제품을 만든 회사, LG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정지훈님의 기고입니다. 항상 미국 중심의 IT역사 이야기를 쓰다가, 이렇게 아웃스탠딩을 통해 한국의 IT역사 이야기를 가끔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첫 이야기를 무엇으로 할까 생각하다가 최근 휴대폰 사업을 접는 큰 결정을 내린 LG전자의 시작을 이야기해보기로 했습니다. LG전자는 우리나라 최초의 가전제품, 라디오를 만든 기업이거든요. 언제나 최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한국 IT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조 기업에 대해 우리가 너무 모르고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최초의 대중적 IT제품, 라디오 우리나라 IT산업의 발전에 커다란 한 획을 그은 것은 바로 라디오의 등장입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라디오 방송은 일제시대인 1927년 2월 16일에 시작되었습니다. 세계에서 여섯 번째였는데요. 참고로 세계 최초의 라디오 방송은 1920년 11월 미국 피츠버그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비록 일제시대이긴 했지만 대단한 사실이지요. 당시 방송을 담당했던 곳은 경성방송국으로 조선총독부에 의해 1927년 2월 16일, 서울 정동 1번지에 문을 열고 정규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첫 방송은 오후 1시에 다음과 같이 시작했다고 합니다. "제이 오 디 케이(JODK). 여기는 경성방송국입니다. 지금부터 방송을 시작하겠습니다" *JODK
정지훈
2021-05-0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