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백승엽
원티드에서 커리어사업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리더십, 커리어, 기업문화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하루하루 성장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팀원과 팀장 사이, 이직만이 답일까요".. 성장을 위한 5가지 법칙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백승엽님의 기고입니다. 스타트업 '원티드랩'에서 일을 하면서 리더로서 많은 동료들의 고민 상담을 하게 되는데요. 아무래도 스타트업 인력 구조의 특성상 주로 2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의 나이인 구성원들의 고민을 많이 듣게 됩니다. 당장 생존과 성장이 시급한 스타트업에선 육성을 위해 많은 시간과 리소스가 필요한 20대 중~후반의 신입 채용을 꺼리게 되고, 반대로 30대 후반 이상의 구성원들은 비율적으로 많지 않기도 하고 굳이 저에게 고민 상담을 하지 않으시는 이유도 있는 것 같습니다. 20대 후반~30대 중반의 나이, 연차로 치면 주로 3년~10년 차 사이인 구성원들인데요. 이제 막 신입의 티를 벗어나서 어엿한 팀원이지만 아직 팀장이라는 리더 타이틀을 달지 않은 상태죠. 이분들과 수십, 수백 번의 면담을 하면서 이들의 고민이 굉장히 닮아 있다는 것을 깨닫고, 어떻게 하면 그들의 성장을 도와드릴 수 있을까 고민을 하면서 이 글을 쓰게 됐습니다. 팀원과 팀장 사이에 놓여 있는 3년~10년 차의 분들이 어떤 고민을 하고, 그 시기를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 한번 살펴보고자 합니다. 이직의 법칙 - 3년 차, 5년 차, 7년 차 채용플랫폼 서비스를 만드는 일을 하다 보니 이직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할 수밖에 없는데요. 보통 3년 차, 5년 차, 7년 차가 이직을 많이 하는 때라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신입부터 3년 차 정도까지는 배우는 단계이고, 3년 차쯤 되면 내 분야에 머리가 굵어지고 조직의 문제점, 아쉬운 점들이 보이기 시작하죠. 아예 10년 차 정도가 되면 보통 팀장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백승엽
14일 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