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안승현
영국 런던에서 마케팅 및 광고업계에 몸담고 있습니다. 음식, 라이프 스타일, 디자인 분야 스타트업들의 비즈니스와 브랜딩에 열광하며 퇴근 후엔 관련 사이드 잡을 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선 '오프라인 매장'의 변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안승현님의 기고입니다. 코로나로 인한 봉쇄에서 해제된 런던 도심의 모습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상당히 달라졌습니다. 봉쇄 해제 이후 레스토랑은 영업을 개시했지만, 영국의 상징인 펍(pub)들은 상당수가 문을 열고 있지 않고, 많은 점포들이 비었는데요. 런던 교통부에 의하면 도심 내 최대, 최고의 쇼핑 구역으로 통하는 옥스퍼드 서커스 지하철역 인구 이동량이 봉쇄 해제 후 현재, 코로나 이전 인구 이동량의 39%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영국에선 단독 매장을 제외한 프랜차이즈나 체인점 기준으로만 지난해 1만7532곳의 점포가 문을 닫았는데요. 팬데믹이 끝나더라도 2025년까지 꾸준하게 오프라인 매장이 줄어들어, 약 10만개 이상의 오프라인 매장 체인형 스토어가 문을 닫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코로나 이전에도 마케터와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오프라인 매장의 종말'을 예견했지만, 누구나 알다시피 코로나는 오프라인 매장에 더 크고 깊은 타격을 입히고 있는 중입니다. 반면 온라인 쇼핑 결제 금액은 전례 없이 급격하게 상승했죠. 한국에 비해 온라인 거래가 크게 발달되지 못했던 유럽에선 더 가시적인 변화로 나타났고요. 런던은 도시 봉쇄 기간 동안 의약품, 식료품, 수퍼마켓 매장과 외식업의 테이크아웃점을 제외하고는 모든 매장이 문을 닫아야 했기에 온라인 판매는 생존을 위한 필수가 됐죠. 그래서 코로나 이후 지난 1년 간 일부 홀세일(wholesale) 온라인 쇼핑에만 국한됐던 디지털화는 모든 분야에 급속도로 확장됐습니다. 런던은 도심 속 쇼핑 거리를 '하이스트리트(High street)'라 부르는데요. 이런 하이스트리트에서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장의 강자였던 브랜드들은 런던의 도시 봉쇄 기간 동안
안승현
2021-08-13
매장 하나 없이 급성장한 레스토랑 그룹 '테이스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안승현님의 기고입니다. "우리의 비전은 맥도날드보다 더 큰 글로벌 체인점이 되는 것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서라도 배달에서만큼은 맥도날드를 이기고 싶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매장 하나 없는 레스토랑 그룹 '테이스터(TASTER)'의 창업자 앤톤(Anton)이 지난 3월 각종 벤처로부터 약 410억원을 투자 받은 후 밝힌 미션입니다. 맥도날드를 이기고자 하는 비전의 중심에는 코리안 프라이드 치킨을 파는 '아웃 프라이(OUT FRY)'라는 브랜드가 있는데요. 영국판 배달의민족 딜리버루(Deliverloo) 프랑스 지사장이었던 앤톤은 배달 음식을 포함한 테이크아웃 음식이 대부분 정크푸드처럼 건강에 좋지 않고 맛도 좋지 않다는데 문제의식을 가졌습니다. 이에 2017년 다크키친 스타트업 '테이스터'를 설립했는데요. 현재 유럽에서 가장 핫한 다크키친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다크키친 공유주방 시설을 갖춘 곳 가운데 오프라인 점포 없이 온라인으로만 주문을 받아 음식을 조리하고 배달만하는 식당. 유령주방, 즉 고스트 키친이라고도 불림. (참조 - 테이스터 홈페이지) '테이스터'의 비즈니스 모델 테이스터의 미션은 간단해 보이지만 매우 구체적입니다. 배달해도 맛있는 음식, 배달 플랫폼에 최적화한 배달 음식을 만드는 것! 이를 목표로 AI 엔진을 활용한 데이터 자동화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었는데요.
안승현
2021-06-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