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이철
'이박사 중국뉴스해설' 유튜버이며 칼럼니스트입니다. 플랜티넷 중국 법인장, 이스라엘 테크기업 CartaSense 아시아 태평양 담당, SK 엔카 중국본부장, 중국 전자 업체 TCL의 글로벌 CIO, 삼성SDS 중국 대표, KT 기술협력부장 등을 지냈습니다. 저서로는 '중국의 선택'이 있습니다.
시진핑 베이징거래소 설립의 숨은 디테일 3가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철 님의 기고입니다. 베이징거래소가 문을 연 지 약 두 달이 지났습니다. 개장 당시 일부 기업 주식은 500%까지 가격이 상승하기도 했는데요. 그야말로 베이징 증시에 폭발적인 발전을 기대하게 했죠. * 베이징증권거래소 기존 베이징에서 운영되던 중소기업 전용 장외 주식시장인 신삼판 일부를 분리해 만들어졌습니다. 신삼판에선 세 단계로 등급을 나눠 거래가 이뤄지는데, 이중 가장 높은 등급의 '핵심층'만 분리해 장내로 격상 독립시킨 것이죠. 베이징 거래소는 상하이, 선전에 이은 세 번째 거래소입니다. (참조 - 베이징 증권거래소, 11월 15일 출범) (참조 - 시진핑 야심작 베이징거래소 떴다) 그러나 개장 후 정확히 한 달 후인 지난해 12월 14일 기준으로 실적을 보면 79개 업체 중 약 80%인 65개사가 하락했는데요. 총 82개 상장기업의 총 거래액은 약 9조원(478억9700만위안)정도였고 증권 이전을 위해 거래 중지 상태인 3개사를 제외하고는 14개사만이 성적도 상승을 보였습니다. 거래 활력을 나타내는 일 평균 변동폭 또한 개장 첫날에는 25.51%였지만 한 달 뒤에는 5.28%로 내려앉았는데요. 왜일까요. 중국의 전문가들은 아직 시장 초기 단계라는 점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데요. 대부분이 기관 투자가들이 베이징 증권팀을 아직 꾸리지 못한 점, 그래서 베이징에 참여할 수 있는 공적 자금이 적다는 점을 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베이징 증권거래소가 너무 황급히 만들어진 측면이 있습니다. 증권 거래소 IT 시스템을 처음부터 개발한다면 적어도 2~3년이 걸립니다. 베이징 증권거래소는 계획 발표부터 오픈까지 불과 반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야말로 일사천리로 이뤄졌죠.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을 그대로 복사해서 붙이는 방식으로 진행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철
2022-01-14
SK하이닉스 중국 우시공장 건설은 패착일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철님의 기고입니다. SK하이닉스 중국공장에 EUV 장비 도입이 무산 위기에 놓였습니다. 미국의 반대 때문인데요.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장비 기업 ASML의 최신 극자외선(이하, EUV) 노광장비를 중국 우시 공장에 들여올 예정이었습니다. * EUV(extreme ultraviolet) 반도체 제작 과정 중 포토공정을 할 때 극자외선 파장의 광원을 사용하는 제조 공정을 의미합니다. 포토공정은 반도체 제조시 웨이퍼에 회로를 그려 넣는 과정을 의미하는데요. EUV장비는 바로 이 포토공정에 극자외선 파장의 광원을 사용합니다. 기존 불화아르곤(이하, Arf) 파장의 광원인 193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보다 파장의 길이가 짧은 13.5나노미터로 미세한 회로를 그릴 수 있습니다. 더 미세할수록 반도체 성능이 높아지기 때문에 반도체 제조사들이 EUV 장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입니다. (참조 - EUV 공정이란?) (참조 - 삼성전자 파운드리 증설과 EUV) SK는 원래 2022년까지 충북 청주의 8인치(200mm) 웨이퍼 설비를 우시로 이전하는 계획이 있었는데요. 8인치 웨이퍼의 호황이 예상되자 조기에 중국으로 설비를 이전하고 원가절감을 도모하려 한 것이라고 합니다. (참조 - 300mm 대형 패널 eWLB 개발) 그런데 생각지도 않게 SK 하이닉스가 미국으로부터 제지를 받은 것입니다. 미국은 SK하이닉스가 도입하는 EUV가 중국의 군사력 증대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고 합니다.
이철
2021-12-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