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김혜준
콘텐츠, 브랜딩을 사랑하는 스타트업 마케터입니다. 본업 외에도 사이드프로젝트로 취향 큐레이션 뉴스레터 ‘J의 편지’ 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뉴스레터를 시작하려는 분들을 위한 작은 팁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혜준님의 기고입니다. 안녕하세요, 뉴스레터 'J의 편지' 발행인 김혜준입니다. 아웃스탠딩에 첫 회를 쓴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기고네요. 지금까지 'J의 편지'의 시작부터 구독자와 오픈율/클릭율을 높이기 위해 제가 시도했던 방법들, 필진의 도입과 영감을 받는 뉴스레터까지 간단히 소개했습니다. 마지막 기고에서는 구독하는 뉴스레터 관리 방법, J의 편지 소재를 관리하고 이를 뉴스레터로 디벨롭하는 방법, 뉴스레터 시작을 고민하는 분들께 보내는 작은 팁까지, 총 3가지 주제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구독 중인 뉴스레터, 이렇게 관리합니다. 제가 구독하는 뉴스레터는 대략 50~60개입니다. 'J의 편지' 같은 개인 뉴스레터에서 기업 발송 뉴스레터까지 최대한 다양한 케이스를 보고 벤치마킹할 포인트를 찾곤 합니다. 구독하게 된 경로도 다양합니다.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하거나, 'BE LETTER'처럼 다른 뉴스레터에서 추천받는 경우도 있고요. '레터리스트'를 통해 흥미로운 뉴스레터를 찾아보기도 합니다. 구독하는 뉴스레터가 점점 많아지니 저조차도 어떤 뉴스레터를 구독하고 있는지 헷갈릴 때가 있더군요.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노션을 이용해 구독 뉴스레터 페이지를 만들어 기록하고 있습니다.
김혜준
2020-09-08
뉴스레터 운영자에게 영감을 준 뉴스레터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혜준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글에서는 뉴스레터의 오픈율과 클릭률을 높이기 위해 시도했던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참조 - 뉴스레터 오픈율과 클릭률, 어떻게 해야 높일 수 있을까요?) 오늘은 J의 편지 도서 에디터인 지연 님, 그리고 제가 평소 영감을 받는 뉴스레터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J의 편지는 음악, 아티클, 영화(영상 콘텐츠), 그리고 도서 파트로 구성됩니다. 도서 파트는 에디터 지연 님이 운영하며, 저와 번갈아 가며 격주로 인사말과 제목을 쓰고 있습니다. 지인찬스로 합류한 도서 에디터 지연 님 J의 편지를 시작한 지 10회 정도 지났을 때, 소재 고갈이라는 대참사가 벌어졌습니다. 전에 말씀드렸다시피, 본업이 따로 있는 사이드 프로젝트로 시작한 뉴스레터입니다. 아무리 속독을 한다 해도 꾸준히 책 읽을 시간이 없었습니다. 도서 파트를 아예 없앨까 고민하다가 갑자기 '필진을 구해보자'고 생각했습니다. J의 편지를 초기부터 구독했던 지인 중 책을 굉장히 사랑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제가 도서 에디터(필진)로 같이 일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했죠.
김혜준
2020-09-04
뉴스레터 오픈율과 클릭률, 어떻게 해야 높일 수 있을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혜준님의 기고입니다. 안녕하세요, ‘J의 편지’ 발행인 김혜준입니다. 최근 '레터리스트'라는 뉴스레터 큐레이션 서비스가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뉴스레터가 확실히 붐인가 봅니다. J의편지도 등장한 것을 보니 뿌듯하네요ㅎㅎ 카테고리별로 볼 수 있으니 뉴스레터에 관심 있거나 시작하려는 분들은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 편에서는 본격적으로 구독자를 모으기 위해 시도했던 홍보 방법에 대해 말씀드렸는데요. (참조 - 구독자를 늘리기 위한 개인 뉴스레터 '홍보' 방법) 컨셉도 정하고, 어느 정도 구독자도 모였다면 본격적으로 디벨롭해야겠죠? 오늘은 제가 오픈율과 클릭률을 높이기 위해 시도했던 방법과 뉴스레터 발송 플랫폼을 사용할 때 유용했던 팁들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제가 처음 추구했던 'J의 편지' 정체성은 '매주 수요일 퇴근길에 찾아가는 취향 큐레이션 뉴스레터'였습니다. 실제 통계를 뜯어보니 뉴스레터를 주로 읽는 시간은 당일 18~21시 또는 다음날 07~11시입니다. 즉, 출퇴근길에 핸드폰으로 읽는 비율이 굉장히 높았습니다.
김혜준
2020-08-05
구독자를 늘리기 위한 개인 뉴스레터 '홍보' 방법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혜준님의 기고입니다. 안녕하세요. J의 편지 발행인 김혜준입니다. 지난 시간에는 제가 처음 뉴스레터를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뉴스레터를 해볼까' 고민하시는 분들께 몇 가지 주의사항 및 팁을 말씀드렸는데요. (참조 - 마케터의 개인 뉴스레터 운영기 :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뉴스레터를 운영하다보면 늘 신경쓰이는 '구독자 수'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이메일은 여타 텍스트 콘텐츠와 달리 실제 구독을 신청한 사람들에게만 노출되는 매체입니다. 콘텐츠도 콘텐츠지만, 구독자가 없다면 팥 없는 단팥빵처럼 의미가 없죠. 구독자를 모으는 건 콘텐츠 구상만큼이나 중요한 작업입니다. J의편지를 예시로 들어보겠습니다. 뉴스레터를 막 시작한 2019년 10월에는 구독자가 대략 20명 정도였습니다. 2020년 7월, 현재는 800명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특히 12월에서 1월 사이에 약 4배 정도 증가했는데요.
김혜준
2020-07-23
마케터의 개인 뉴스레터 운영기 :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혜준님의 기고입니다. 2020년을 ‘뉴스레터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스팸으로 취급되며 사그라드는 듯했던 이메일마케팅이 수면 위로 떠 오르고 있습니다. 뉴닉, 어피티 등 뉴스레터를 기반으로 하는 미디어도 속속 등장하고 있죠. (참조 - 정보과잉의 시대.. e메일 뉴스레터의 재발견) (참조 - 뉴스레터의 시대 '갑자기? 왜?') 뉴스레터는 기업만 발행하지 않습니다. 이제 뉴스레터는 '구독' 문화의 일원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기업뿐만이 아닌 개인, 또는 그룹이 프로젝트 성으로 발행하기 시작하면서 블로그를 잇는 콘텐츠 매체가 되었습니다. 실제 이메일 뉴스레터 솔루션 '스티비'가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매월 스티비로 꾸준히 발송되는 뉴스레터만 1800개 이상이라고 합니다. (참조 - 금융시장이 궁금해? 나의 취향 구독해볼래요?) (참조 - 이메일 뉴스레터 솔루션 ‘스티비’, 시드 투자 유치) “기업이라면 브랜드마케팅, 홍보를 위해서 운영할 텐데... 개인은 어떤 뉴스레터를 발행하나요?”
김혜준
2020-07-0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