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조정희
전자회사 서비스 기획자입니다. 저서로는 '소곤소곤 라오스', '7일의 스페인', '맛있는 스페인에 가자' 등이 있습니다. 흩어지는 순간 속에 인사이트를 발견하고 싶어 기록합니다.
전기차 회사들은 왜 핵심 경쟁력인 '플랫폼'을 개방할까
*이 글은 외부필자인 조정희님의 기고입니다. 처음 테슬라가 만든 '전기차'를 보았을 때 그저 특이한 차량으로 다가왔습니다. 말하자면 주류 차량으로 생각하진 않았단 거죠. 독특했지만 가성비가 떨어지는 실험적인 존재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전기차는 그저 한순간 반짝하고 지나가는 트렌드가 아니었습니다. 처음 나왔을 땐 어딘지 어색한 차종이었지만, 한두 모델이 거듭 발표되면서 '전기차'는 더 이상 독특한 트렌드가 아닌 일상이 되고 있죠. 이번 IAA 2021에서도 역시 전기차는 너무나 당연한 트렌드였습니다. IAA는 Internationale Automobil-Ausstellung의 약자로 직역하면 국제자동차전시회인데요. 그동안 프랑크푸르트에서 2년에 한 번씩 열리던 모터쇼가 2021년 올해부터 뮌헨으로 거점을 옮겨 개최됐습니다. 이번 IAA 2021에서는 다양한 전기차가 등장한 것은 물론이고요. 전기차를 뒷받침하기 위한 플랫폼, 전기차 충전 케이블 등 '전기차'의 비전을 앞다투어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전기차의 고성능 플랫폼
조정희
16일 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