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홍성용
닉네임은 '홍키자'. 매일경제에서 IT, 테크, 스타트업, 이코노미 이슈를 취재합니다. '홍키자의 브런치'에서 숨겨진 업계 뒷얘기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건희의 양복 5벌, 스티브 잡스의 터틀넥 100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성용님의 기고입니다.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과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똑같은 옷을 여러 벌 구매해두고, 매일 같은 옷만 돌려입었다는 것입니다. 이 회장에게는 똑같은 양복이 다섯 벌 있었습니다. 검은 바탕에 보일 듯 말 듯한 줄무늬가 있는 양복이었죠. 스티브 잡스에게는 너무도 잘 알려진 검은색 터틀넥에 청바지, 뉴발란스 운동화가 있죠. 이들이 일궈낸 삼성전자와 애플은 각각 대한민국과 미국의 1위 회사로 자리했고요. 지난해 기준 전 세계에 출하된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폰만 4억6200만대에 달합니다. 전 세계 스마트폰 사용자의 대부분은 삼성이나 애플의 로고를 보고 만져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똑같은 옷만을 고집하던 이건희 전 회장과 스티브 잡스가 전 세계를 호령하는 굴지의 기업들을 만들어낸 셈인데요. 두 사람의 이야기를 좀 더 상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건희의 양복 5벌 먼저 지금의 삼성을 만든 사람을 단 한 사람만 꼽아야 한다면 이건희 전 회장을 꼽아야 할 겁니다. 삼성전자의 표현을 빌리면 "이 회장이 1987년 삼성전자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고 할 수 있죠. 이 전 회장은 극단적인 효율을 추구하는 삶을 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죠. 회사 일을 하면서나 사생활에서나 시간을 극도로 아끼며 효율을 추구했고요.
홍성용
2021-04-01
슈카월드와 신사임당의 '성공 방정식'은 다릅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성용님의 기고입니다. 인생을 사는 태도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인생에는 항상 플랜 B가 필요하다. 모든 것을 다 걸고 인생을 던졌을 때 미끄러지면 퇴로가 없다'는 파가 있고요. 다음으로는 '내 모든 것을 걸고 승부를 봐야 진정한 승부다. 마지막 남은 한 방울의 에너지까지 쏟아붓고 나면 실패하더라도 후회가 없다. 반대로 성공하게 되면 더 큰 성공을 만들 수 있다' 파가 있죠. 여러분은 어떤 파에 속하나요? 140만명에 가까운 채널로 성장한 두 유튜버 슈카월드와 신사임당은 앞에서 설명한 상반된 태도로 각각 성공한 이들의 표본이라고 할 만합니다. 슈카월드는 항상 '플랜B’를 말하고 차선책을 고민하면서 채널을 이끌어왔고요. 신사임당은 성공할 때까지 도전하기 위해 온몸을 던졌습니다. 어느 한 쪽이 맞는 건 아닙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두 가지 방식은 모두 성공이라는 결론으로 귀결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슈카월드와 신사임당 채널을 보면 둘 다 자신만의 성공 방정식으로 승부를 봤고, 아직 끝나진 않았지만 각자 모두 소기의 성공을 이뤘습니다. 저는 두 채널이 10만명 미만이던 '소규모' 시절부터 시청해왔습니다. 두 채널 모두 이미 100만명의 구독자를 넘었고요. 슈카월드의 크리에이터 '슈카'님과 신사임당 채널의 '신사임당'님은 이제 공중파 등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을 정도로 경제 분야의 톱스타가 되었죠. 내심 뿌듯합니다. 초창기 팬으로서 열렬히 응원했더니, 저만의 아이돌이 전 세계를 호령하게 되는 느낌이랄까요.
홍성용
2021-03-17
오늘날 김범수, 김봉진을 만든 '특별한 습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성용님의 기고입니다. "10년 전 창업 초기 20명도 안 되던 작은 회사를 운영할 때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기사를 보면서 만약 성공한다면 더기빙플레지 선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꿈꾸었는데요" "오늘 선언을 하게 된 것이 무척 감격스럽습니다" "제가 꾸었던 꿈이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도전하는 수많은 창업자들의 꿈이 된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습니다" "그렇게 누군가 이 이야기를 계속 이어주시길 바랍니다" -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2021년 2월 18일, 더기빙플레지 서약서 중)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범수 의장은 5조원 이상, 김봉진 의장은 5000억원 이상 기부할 것이라 밝혔죠. 특히 이들은 맨몸으로 일어선 자수성가 창업자이고, 가난을 극복하며 꿈을 키워온 흙수저 출신이라는 점이 많은 대중의 마음을 움직였죠. 김범수 의장의 아버지는 막노동과 목공일을 하고, 어머니는 식당일을 해가며 그를 키웠습니다. 할머니와 누나 둘과 남동생, 여동생까지 여덟 식구가 단칸방에서 살았고요. 김범수 의장은 친척집 골방을 전전하며 어렵게 공부했죠. 누나들과 동생들은 모두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고요. 김범수 의장의 학업 뒷바라지를 도맡았다고 해요. 5조 기부를 만들어 낸 그의 벤처 역사 첫 단추에 가족들이 있었던 것이죠. 김봉진 의장도 돈을 벌기 위해 공업고등학교를 택했습니다.
홍성용
2021-03-02
2021년 1월 27일은 K팝 역사상 가장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될 것입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성용님의 기고입니다. 자, 상상해봅시다.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가 합동 콘서트를 벌입니다. 블랙핑크가 'Dynamite’에 맞춰 춤을 추고요. 방탄소년단이 '뚜두뚜두'에 맞춰 무대를 뛰어다닙니다. 좀 더 상상해봅시다. 콘서트 1부가 종료된 뒤 2부부터는 래퍼 JAY-Z가 나옵니다. JAY-Z 공연 다음으로 바로 리한나 공연이 이어지네요. 마지막으로 한번 더 상상해봅시다. 이들의 콘서트는 유튜브 대신 네이버TV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전 세계 1억명의 K팝 팬들은 콘서트를 보기 위해서 네이버 앱을 다운로드합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방탄소년단 팬이 댓글을 답니다. 이 얘기가 모두 상상으로 느껴지십니까? 우리가 맞이할 미래입니다. 먼 미래도 아니고요. 내년이면 우리가 마주할 수 있는 미래입니다. 2021년 1월 27일. 이날은 'K팝' 역사상 가장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명실상부 전 세계 한류를 주도하는 K팝 스타들을 한곳에 모은 단일 플랫폼이 탄생하기 위한 첫발을 내디딘 날이거든요. 네이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비엔엑스에 지분 49%(4100억원 규모)를 투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홍성용
2021-02-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