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의 마지막 관문, 공정위 ‘기업결합심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강정규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2019년 12월 13일,

빅 이슈가 업계를 뒤흔들었습니다.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계 배달서비스 업체 ‘딜리버리히어로’에

회사를 매각한다는 소식입니다.

 

공교롭게 배민으로 주문한 음식을 먹다가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는데요.

 

40억달러(4조8000억원)가 오가는

‘빅 딜’이 이뤄진 겁니다. 

 

(참조 – 배달의민족, 4조8000억대 지분매각 ‘글로벌 대박’)

 

대략 한 달 동안 업계의 모든 이슈가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활활 타올랐습니다.

 

‘국민앱’에 가까운 배민이 독일 회사가 된다,

배달수수료가 급증해 소비자가 피해를 본다,

그동안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도망가는 것 아니냐…

이런 논란이 일었는데요.

 

근본적인 문제는 이 ‘합병’이 과연

‘공정거래위원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입니다.

 

합병이 안 되면 논란 자체가

성립하지 않을 테니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기신

강정규

서울지방변호사회 노동법 커뮤니티, 서울변회 벤처기업법 커뮤니티를 거쳐 한국법조인협회 스타트업법률센터 센터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이슈, 노동법 이슈를 담당하며, 스타트업을 소재로 한 웹소설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