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찌라시에서 푸드테크까지..배민은 어떤 선택을 해왔을까?

음식주문앱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여러모로

B급 감성이 넘치는 회사입니다. 

 

사업 초창기 밀던 슬로건은

’21세기 최첨단 찌라시’였으며,

회사이름은 작곡가 ‘용감한 형제’에서 

힌트를 얻어 우아한형제들로 정했죠.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로콜리너마저)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로콜리너마저)

 

심지어 회사 로고도 인디밴드

브로콜리 너마저의 패러디였습니다.

 

screencapture-2016-11-23-pm-3-20-01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랜드라고 하면 나이키, 애플처럼

고급스럽고 깔끔하거나,

젊고 역동적이거나 둘 중 하나예요”

 

“그런데 분명 ‘키치함’의 ‘B급 영역’에서도

소비가 이뤄져요. 저희는 그걸 노렸어요”

 

“애플이나 나이키처럼 고급스럽고

깔끔한 영역에서는 승산이 없을 테니

우리가 이 영역을 차지하자고 생각했죠”

 

“아무도 없는 곳에서는 1등을 할 수 있잖아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