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찌라시에서 푸드테크까지..배민은 어떤 선택을 해왔을까?

음식주문앱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여러모로

B급 감성이 넘치는 회사입니다. 

 

사업 초창기 밀던 슬로건은

’21세기 최첨단 찌라시’였으며,

회사이름은 작곡가 ‘용감한 형제’에서 

힌트를 얻어 우아한형제들로 정했죠.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로콜리너마저)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로콜리너마저)

 

심지어 회사 로고도 인디밴드

브로콜리 너마저의 패러디였습니다.

 

screencapture-2016-11-23-pm-3-20-01

(사진=우아한형제들)

 

“브랜드라고 하면 나이키, 애플처럼

고급스럽고 깔끔하거나,

젊고 역동적이거나 둘 중 하나예요”

 

“그런데 분명 ‘키치함’의 ‘B급 영역’에서도

소비가 이뤄져요. 저희는 그걸 노렸어요”

 

“애플이나 나이키처럼 고급스럽고

깔끔한 영역에서는 승산이 없을 테니

우리가 이 영역을 차지하자고 생각했죠”

 

“아무도 없는 곳에서는 1등을 할 수 있잖아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이런 크리에이티브한 측면을 다룬 기사는 많으니 이번 기사에서는 다른 측면을 살펴 봤습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사진=우아한형제들)

 

사실 ‘배달의민족’은

위 사진처럼 약빤듯한 광고,

특이한 마케팅이 가장 유명한데요. 

 

해당 내용을 다룬 기사는 너무 많으니^^;;

 

이번에는 우수한 디자이너나 마케터가 아닌

지난 6여년간 벤처 기업을 키워온

스타트업 대표 김봉진의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전해보려 합니다. 

 

웃음

김 대표는 넉넉하지 않은 집안에서 태어나

공부에 흥미가 없어 가출하기도 했고

내신은 15등급 중 14등급에 불과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