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트있는 비품을 넘어 식자재까지! 고속 성장한 배민상회 이야기

“일반 소비재는 온라인에서

가격이나 리뷰를 알아보고 사는데

비품, 식자재는 그런 개념 자체가 없었어요”

 

“배달비품이 생각보다 소비자 경험에

큰 영향을 미치거든요.

사장님들이 작은 부분에서

‘센스 있게’ 차별화를 하고 싶어하세요”

 

“B2B는 구매가 일어나기 위해서

품질, 배송, 고객서비스, 가격 등등

뭐 하나 빠지는 게 없어야 해요”

 

“B2C가 ‘강점 혁명’이라면

B2B는 ‘과락 제도’랄까요?”

 

“배달대행, 비품/식자재 구매, 매출관리,

주문/결제 서빙, 마케팅 등등…

사장님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가 엄청 많아요”

 

“음식 만드는 것만 잘하면 나머지는

배민에서 다 해결해주는 것이 목표예요”

 

(이렇게 신바람나는 프로필 사진을 보내주셨다. 역시 배민…?)

 

안녕하세요. 송범근 기자입니다.

 

오늘 소개드릴 배민상회는

외식업 사장님을 대상으로

비품과 식자재를 파는 B2B쇼핑몰입니다.

 

일반 소비자에겐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배민에서 가장 성공적인 신사업 중 하나죠.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배민상회 매출(상품 매출)은

2017년 16억원에서,

2018년 124억원으로

약 8배 성장했습니다.

 

2번 이상 구매 고객 중

재구매 비율도 80%를 넘습니다.

 

현재 배달의민족 사장님들의

4분의1 정도가 사용하고 있다는데요.

 

배민상회는 어떻게 성장해왔고,

어떤 큰 그림을 그리고 있을까요?

 

배민신사업부문 배민상회사업실에서

배민상회를 이끌고 있는 이동진 실장,

김잉걸 마케팅 팀장을 만났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