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3600억원 투자유치..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얼마 전 쿠팡과 토스에 이어

IT벤처업계에 또 한번의

대규모 투자소식이 들렸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배달의민족인데요.

 

 

힐하우스, 세쿼이아캐피탈,

싱가포르투자청(GIC)등 해외기관으로부터

기업가치 3조원 이상 평가받으며

투자금 3600억원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세 회사 모두

글로벌 IB업계를 주름잡는 회사라는 것!

 

힐하우스는 홍콩에 소재한 투자회사로

텐센트, 바이두, 메투안, 그랩 등에 투자했으며

 

 

세쿼이아캐피탈은 실리콘밸리 명문 벤처캐피탈로

구글, 애플, 유튜브, 시스코, 야후 등에 투자했습니다.

 

 

그리고 싱가포르투자청은 1981년에 출범해

연 평균 10% 안팎의 투자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