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과 인간관계 사이 미묘한 딜레마 

#1. A씨는 대기업 공채 출신으로

일찍이 임원이 됐으며

조만간 또 승진할 것 같습니다.

 

그는 굉장히 유능한 인물입니다.

하지만 주변에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A씨의 표정과 말투에는

지금까지 삶의 행적을 반영하듯

진지함과 엄격함이 녹아있습니다.

 

아무래도 각고의 노력과

격한 경쟁 끝에 얻은 자리일 테니까요.

 

그는 오랜 관리자 생활 때문인지 

은연 중에 명령조로 이야기하곤 합니다.

 

그리고 자기 중심으로 자리가 만들어지고

자기 중심으로 대화가 이뤄지는 데 익숙합니다.

 

동기들은 은근히 그를 꺼려합니다. 

그 또한 동기들과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합니다.

 

동년배임에도 불구하고 특정 사안을 두고

의견이 다른 경우가 잦기 때문입니다.

 

결론적으로 그는 남들보다 더 좋은 커리어,

더 많은 경제적 보상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내심 외롭고 답답합니다.

집에 와도 가족과 거리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안에서 보다 밖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으니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