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개발자한테 ICO는 부담스럽죠. 하지만…”

목요일 오후에 받은

메일이 발단이었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결제 산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결제 프로토콜을

개발하는 베잔트 프로젝트에서 온 거죠.

 

워낙 다양한 프로젝트가 있다 보니

반신반의하는 마음도 있었지만요.

직접 만나 얘기를 들어보지 않고선

적확히 파악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관계자를 먼저 만나게 됐습니다.

 

좌절

“블록체인이라는 플랫폼 자체는

신뢰를 담보해준다지만 정작

그걸 만드는 사람들을 신뢰하긴 어려워요.

아이러니하기도 하고, 슬픈 일이라 봅니다”

 

최근 느끼는 감정과 인상을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그렇다면 블록체인 비즈니스에서

개발을 도맡은 사람들을 직접 만나

얘기를 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제안을 받았죠.

 

흥미로운 마음으로 미팅 일정을 잡았습니다.

 

(사무실이 동천에 있어서... 신분당선^ㅡㅠ 사진출처=베잔트)

(사무실이 동천에 있어서… 신분당선^ㅡㅠ 사진출처=재미코리아)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