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플·페이스북 등 글로벌 IT 공룡들은 왜 핀테크 사업을 하려는 걸까

(빌 게이츠)

 

“앞으로 금융업은 필요하겠지만

은행은 더이상 필요없을 겁니다”

(Banking is necessary. Banks are not)

 

빌 게이츠는 1999년 그의 저서

‘비즈니스, 생각의 속도’를 통해

은행의 미래를 이렇게 예견합니다.

 

이는 디지털 금융을 다룬 글에서

흔히 쓰이는 ‘클리셰’인데요.

 

진부한 느낌이 들어도 이 말만큼

글로벌 IT 공룡들의 핀테크 서비스

진출 의의와 금융업의 미래를 잘

보여주는 말은 드물어 보입니다.

 

 

빌 게이츠가 이 예언을 한지 20년이

지난 현재, 글로벌 IT 공룡들과 핀테크

스타트업들은 디지털 금융 시대의

대표 사업자이자 전통 금융업계의

대안으로 떠올랐는데요.

 

인터넷 기술의 발달과 모바일 시대 도래에

힘입어 이들은 ‘손안의 금융 서비스’를

편리하게 구현했고요.

 

이는 결제, 송금, 투자, 대출방식을

파괴력있게 혁신했습니다.

 

특히 토스, 카카오페이, 벤모,

위챗 같은 서비스는 사용자

일상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