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 이코노미’도 점점 저물어가는 추세?

(사진 출처=강철의 연금술사)

 

‘강철의 연금술사’라는

만화가 있습니다.

 

만화나 애니메이션 좋아하는 분이라면

모를 수 없을 정도로 유명한 작품입니다.

‘연금술’을 쓸 수 있다는 설정부터 흥미롭죠.

 

원래 연금술은 근대 과학이 창발하기 이전에

물질들이 보이는 화학적 변화를 이해하고자

시도한 흔적이지만요.

 

만화에서는 실제로 등장인물들이

연금술사로서 콘크리트 땅에서 벽을 연성하고

칼을 방패로 바꾸는 연금술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인공인 엘릭 형제는

강철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강철의 연금술사’로 활약합니다.

 

“언제나처럼 엉뚱한 소리부터 하는군.

그래서, 말하고 싶은 본론이 뭔가?”

 

하하. 역시나 하고픈 말이 따로 있긴 합니다.

결국 이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가 있다는 거죠.

 

바로, ‘등가 교환’입니다.

 

(사진 출처=강철의 연금술사)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6

    • 김지윤 기자

      제가 담당이어서..!도 그렇고요ㅎㅎ 최근 이슈가 되다보니 기사거리를 여럿 발굴하는 것 같습니다. 피드백 주셔서 감사합니다^^

      • Guenyoung kim

        감사합니다.

  1. Sunny Na

    공감합니다. 최근 참석했던 여러 블록체인 밋업 중에 가장 매력적이었던 프로젝트들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가는 팀이었습니다. 스타트업이던, 블록체인이던 눈 먼 돈이 들어오던 시기가 지나면 생존의 시기가 금방 오고.. 강한 놈이 강한 게 아니라 살아남는 놈이 강한 거겠죠.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